/



하나투어, 겨울철에 딱 좋은 국내외 온천 여행지 3선 추천
2019/12/20 10:38
"겨울엔 역시 뜨끈~한 온천에서 든든~하게 휴식해야지!”
하나투어, 겨울철에 딱 좋은 국내외 온천 여행지 3선 추천


하나투어는 본격적으로 시작된 한파에, 추위를 피해 몸을 녹일 수 있는 국내외 온천 여행지 3선을 추천했다.


◇백두산 이도백하 온천
짧은 비행시간의 단거리 여행지, 겨울에 걸맞은 설경, 따뜻한 온천에서 피로까지 풀고 싶은 사람에게는 백두산 여행을 추천한다. 민족의 영산 백두산은 사계절 내내 각기 다른 매력을 자랑하는데, 특히 겨울철 그 설경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겨울의 백두산은 초록빛의 호수 녹연담부터 장백폭포, 세계에서 가장 깊은 화산호수 천지까지 하얀 눈과 함께 어우러져 한 폭의 그림 같다. 또한, 화산지대의 영향으로 온천지대가 발달해 풍광을 즐기며 따뜻한 온천을 즐길 수 있다.
하나투어의 "[感冬-온천&설경] 백두산(북파)/연길 4일" 상품은 백두산의 주요 관광코스를 빠짐없이 둘러볼 수 있는 상품이다. 백두산의 관문이라 불리는 이도백하에서 백두산의 천연 온천수로 온천욕도 즐길 수 있다. 동계시즌(12월~2월) 출발 상품은 얼마 전 새롭게 오픈한 풍경구인 "로령호"를 방문한다.


◇대만 양명산 온천
매서운 겨울바람을 피하고, 맛있는 음식도 먹으며 "힐링여행"을 즐기고 싶은 사람에게는 대만 타이페이 여행이 제격이다. 겨울 타이페이는 건기이며, 평균기온은 15도 전후로 날씨가 화창해 일 년 중 가장 쾌적한 여행이 가능하다. 타이페이는 한국인의 입맛에 잘 맞는 미식 여행지로 유명해 훠궈, 샤오롱빠오 등 음식과 야시장의 다양한 스트릿 푸드를 즐길 수 있다. 또한, 타이페이의 근교에 위치한 양명산 온천은 대만 유일의 국립공원 내부에 위치한 온천지대로, 삼림욕과 온천욕을 동시에 즐기며 힐링을 즐기기 안성맞춤이다.
하나투어의 "대만/야류/화련 4일 ♨ 양명산 유황 온천"은 3박 4일간 국립 고궁박물관, 야시장 등 대만 타이페이의 주요여행지를 한꺼번에 둘러볼 수 있는 상품이다. 이 밖에도 화련과 야류 해양국립공원, 양명산 온천 특구 등 근교 유명 여행지를 빠짐없이 방문한다.


◇수안보 온천
손쉽게 다녀올 수 있는 국내 여행을 계획 중인 사람에게는 남한강변을 따라 여유로운 산책을 즐길 수 있는 충청북도 여행을 추천한다. 충청북도는 단양팔경을 비롯해 속리산 등 고요하고 평화로운 자연의 아름다움이 있는 여행지다. 또한, 수질이 좋아 "왕의 온천"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수안보 온천은 충북을 여행을 해야 하는 또 다른 이유다.
하나투어의 충청북도 1박 2일 여행 상품은 단양 팔경 중 도담삼봉과 석문, 제천 청풍문화재단지, 법주사 등 충청북도의 주요 관광명소를 빠짐없이 둘러본다. 특히, 수안보 온천에서 온천욕을 즐길 수 있어 겨울철 추위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기 좋다. 본 상품은 한국 관광협회중앙회의 "2019년 추천내나라여행상품"에서 추천10선과 전문가 추천 여행상품으로 선정됐다.

더 자세한 내용은 하나투어 홈페이지(www.hanatour.com) 또는 모바일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목록
이전글 하나투어, 히말라야 트레킹 베스트3 상품 선봬
다음글 하나투어, 제2회 [프리미엄 여행대전] 진행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