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나투어, 임정 100주년 기념 콘서트 민국만리(民國萬里)를 여행하다 개최
2019/05/13 09:54
하나투어, 임정 100주년 기념 콘서트
"민국만리(民國萬里)를 여행하다" 개최


- 하나투어문화재단·해피기버·하나투어 공동 주최
- 하나투어, 역사탐방/기부캠페인 등 협력형 사회공헌 사업 지속할 계획




(주)하나투어(대표이사 김진국)는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4월 26일 오후 7시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토크&뮤직 콘서트 "민국만리(民國萬里)를 여행하다"를 개최한다.

하나투어 문화재단과 사회복지 NGO 해피기버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콘서트의 주제는 ‘REMEMBER 1919-2019’다. 100년 전, 조국 독립을 위해 상해(상하이)에서 충칭(중경)까지 만리의 수난 길을 걸었던 숨은 영웅들을 주제로 관객과 교감할 예정이다.

행사는 유엔협회세계연맹(WFUNA)의 임지성 수석 사무관의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대통령 직속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민간위원인 정상규 작가의 토크콘서트, 클래식 중창단 "보헤미안 싱어즈" 와 재즈 힙합 뮤지션 ‘비모카’의 뮤직콘서트가 100분간 이어진다. 입장권 예매는 하나티켓 홈페이지(http://ticket.hanatour.com/)에서 무료로 할 수 있다.

하나투어문화재단 이상진 디렉터는 “애국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정신을 되새길 수 있는 의미 있는 콘서트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여러 주체와 협력하여 대중도 참여할 수 있는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지원사업을 지속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하나투어는 올해 임정 수립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GW. PROJECT(Goodwill for the World)의 일환으로 해피기버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임시정부 역사탐방"을 지원했다. 해당 사업은 독립유공자유족회를 통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유공자 후손을 선정하여 국내를 비롯, 중국 상해(상하이)와 항주(항저우)에서 선친이 밟았던 임시정부 발자취를 둘러보는 뜻 깊은 일정으로 진행됐다. 탐방에는 십대 증손녀부터 여든 살 자녀까지 다양한 세대의 후손이 참여했으며 이때 수집된 이야기는 향후 책으로도 발간된다.

4월 10일부터는 네티즌과 함께하는 기부활동도 진행한다.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모금한 기부금으로 독립운동가 후손들의 생활환경 개선과 문화체험을 위한 굿액션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목록
이전글 하나트래비즈, 회원사 2,200개 달성
다음글 힐링이 필요한 당신, 고아웃 캠프로!


 
개인정보취급방침